무료체험단 시즌24

D-
에이블투자그룹 로고
[주요공시] 김정은 북한위원장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자력갱생' 거듭강조
작성자 : (주)고려투자그룹(koryoinvest@gmail.com) 작성일 : 2019-04-11 조회수 : 134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중대발표’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되어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시종일관 ‘자력갱생’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포스트 하노이 정책 노선이 자립 경제를 토대로 한 전략적 인내로 갈 것이라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에 맞서 자력갱생을 강조했다.

그는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나라의 자립적 경제토대를 강화하며

사회주의 건설을 다그치는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하여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소집하였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에 진행된 조미수뇌회담의 기본취지와 우리 당의 입장”에 대하여 밝히면서

“우리나라의 조건과 실정에 맞고 우리의 힘과 기술, 자원에 의거한 자립적 민족경제에 토대하여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건설을 더욱 줄기차게 전진시켜 나감으로써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되어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미국을 향한 강경 발언이나 핵 등을 언급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비핵화 협상을 이어갈 대화의 문은 열어둔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존립의 기초,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고 우리 혁명의 존망을 좌우하는 영원한 생명선”이라며

“당 중앙은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는 것이 우리 당의 확고부동한 정치노선이라는 것을 재천명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 결론을 내면서도

“당 조직과 근로단체 조직들에서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자력갱생 대진군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기 위한

정치사업을 드세게 벌여 온 나라가 새로운 혁명적 분위기로 들끓게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들에서 내각의 사업을 적극 밀어주어 내각이 이번 전원회의 결정을 관철하기 위한 작전과 지휘를 잘 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회의에서 ‘조직문제’도 논의됐다고 밝혔다.

막후에서 비핵화 협상을 주도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이번 인사이동에 대한 언급이 없어 눈길을 끈다.

대미·대남 협상을 주도한 김 부위원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실각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9일 열린 정치국 확대회의에 모습을 드러내 건재함을 과시했다.


북한의 대미외교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노동당 중앙위원에 진입했다




이전글 휴마시스(205470) 산부인과/심혈관/암 질환
다음글 *4월 11일(목) 데일리리포트* 한미정상회담 수혜주 발굴!